김준기사진문학방입니다.

> 문학방 > 묵암시집 > 첫번째


  로그인 
김준기
미소微笑
조회수 | 235
작성일 | 05.02.05


사랑한다는 말이
쑥스러워
뱅긋이 웃고 있는
미소는
넘치는 사랑입니다.

토라진
원망의 미소는
가슴속에 지피는
불같은
사랑입니다.

주름진 얼굴에
피는 미소는
존재의 의미를
느끼게 하는
사랑입니다.

쇠잔한 입가에
미동하는 미소는
어머님의
사랑입니다.

이강식 결국 어머님의 사랑을 실토하고 말았군 이를 실토 하기 위해서 앞의 표현들은 어머님의 사랑을 위해서 장식을 햇다고 하면 어떻게 생각하겠는가?    | 02.26
 이전글 |   추정秋情 [1] 김준기 
 다음글 |   또 하루는 오고 있는가 [1] 김준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MySSun.com

copyright(c)2000~2005김준기사진문학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