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기사진문학방입니다.

> 문학방 > 묵암시집 > 첫번째


  로그인 
김준기
비목과 6.25
조회수 | 118
작성일 | 15.06.25
비목과 6.25

비목

초연이 쓸고 간 깊은 계곡 양지 녘에
비바람 긴 세월로 이름 모를 이름 모를 비목이여
고향 초동 친구 두고 온 하늘가 그리워 마디마디 이끼 되어 맺혔네.

궁노루 산울림 달빛 타고 달빛 타고 흐르는 밤
홀로 선 적막감에 울어 지친 울어 지친 비목이여
그 옛날 천진스런 추억은 애달 퍼서러움 알알이 돌이 되어 쌓였네.
-----------------------------------------
비목의 작가 한명희는1939년에 충북 중원에서 태어났다.
6·25전투가 치열했던 강원도 화천에서 군 생활을 하였다.
이후 작곡가 장길남의 요청으로 비목은 작곡 장길남, 작사 한명희 이 두 사람이
마음의 일치를 이루어 전쟁의 아픔을 함께 나눈 우리나라의 대표 가곡이 되었다.

작가 한명희는 군 생활 중 남, 북한군의 치열했던 격전지 능선에서 개머리판은 거의
썩어가고 총열만 남아있는 카빈총 한 자루를 주워 왔다. 깨끗이 손질하여 옆에 두고
그 주인공에 대하여 가없이 죽어간 이들의 아픔을 수많은 밤을 지새우며 그들을 향한
상념을 한없이 이어갔다고 한다.

피아간의 격전으로 산은 피로 물들었고 총에 맞아 죽어가는 동료들의 신음 소리를 들으면서
그 동료를 방패로 앞에 두고 싸워야 하는 기막힌 전쟁 상황! 이들에게 무덤은 오히려 사치였다.사회도 모르는 젊은 나이에...이들은 그렇게 죽어갔다.세상도 나가보지 못한 이들의 죽음은
부모 형제 동생들의 가슴에 남아v평생을 울면서 살아왔다.

그 고통을 이기고 이기며 살아온 60여년의 세월! 이제 우리나라는 세계정상에 섰다.하지만 이들의 피눈물을 얼마나 알며 이들의 고통은어디에서 보상받나?

우리는 이들의 죽음이 헛되지 않게 세계 속에 우리나라를 우뚝 세워 피워보지도 못하고 죽어간저들의 고통을 잊게 해드리자.

고맙습니다! 그대들이 있어 오늘 우리가 있습니다.
 이전글 |   송구영신 김준기 
 다음글 |   아 내 김준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MySSun.com

copyright(c)2000~2005김준기사진문학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