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기사진문학방입니다.

> 문학방 > 묵암시집 > 첫번째


  로그인 
김준기
파 도
조회수 | 251
작성일 | 05.02.05


태초부터 그렇게
포효하고
태초부터 그렇게
산산이 부서지는
파도여!

하얀 정절의
숨결이
안개 피어오르듯
바위를 휘감고

오늘도
아름답게
날개깃을 고르며
포효하는
장엄한 자태여,

숨죽인
내 마음엔
무지갯빛
달무리만 인다.

이강식 바다의 웅장 함이 덧 보이는 시
순응해서 사라가는 인간의 힘은 너무 약하다
바위를 휘어 감는 그 큰 힘에 눌려
포효하는 장엄한 자태여 -- 바다를 너무 잘 표현 했습니다.
   | 02.21
 이전글 |   사랑이 머물다 간 자리 [1] 김준기 
 다음글 |   그대 떠난 자리 [1] 김준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MySSun.com

copyright(c)2000~2005김준기사진문학방 All rights reserved.